언론속한남

[중도일보] 국립대 '오르고' 사립대 '내리고' 지역대 정시 경쟁률 희비

작성일 2022-01-05 09:21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1447

수정

대전권 주요 4년제 대학들이 정시 모집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국립대인 충남대와 한밭대는 경쟁률이 소폭 상승한 반면, 대부분 지역 사립대는 하락한 것.

3일 4년제 대학별 2022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한남대는 총 604명(정원 내) 모집에 1623명이 지원해 2.69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2. 82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경쟁률 상위학과는 일반전형의 미술교육과 5.43대 1, 호텔항공경영학과 5.14대 1, 건축학과 5.00대 1, 의류학과 4.60대 1 등으로 집계됐다.

대전대도 450명 모집에 1293명이 지원해 평균 2.87대 1로 지난해 3.32대 1보다 소폭 낮아졌고, 목원대는 1.44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지난해 2. 12대 1 보다 떨어졌다. 지난해 6.91대 1의 경쟁률을 보인 우송대 역시 4.61대 1로 떨어졌다.

**[기사 원문 보기]=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20104010000800

정보관리부서 : 홍보팀

최종 수정일 : 202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