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한남

[중도일보] 대전·충청 1등사립대학' 한남대, 65년간 지역 사립대 최고 명성 이어가

작성일 2021-12-22 09:17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1387

수정

지난 65년간 한남대의 '대전·충청 1등 사립대학' 명성은 견고했다. 올해 9월 지역 일간신문이 여론조사전문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충청권 주민 설문조사에서 '충청권을 대표하는 사립대학'을 묻는 질문에 한남대가 30.2%로 1위를 차지했다. 지역민들에게 한남대가 대전·충청 1등 사립대학이라는 인식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다.

한남대가 60여 년 동안 지역사립대 1위라는 굳건한 명성을 유지하는 비결은 무엇일까?

▲린튼家의 5대째 이어지는 한국사랑
한남대는 1956년 미국 남장로교에 의해 진리·자유·봉사의 교육이념을 바탕으로 설립됐다. 한남대의 설립위원장이며 초대 총장을 지낸 윌리엄 린튼(한국명 인돈) 박사의 가문은 5대에 걸쳐 한국에 봉사하고 한국사랑을 실천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인돈 박사는 독립운동에 기여해 건국훈장을 추서 받았으며, 그의 아들과 손자, 증손자에 이르기까지 한국에서 결핵퇴치운동, 한국형 구급차 개발, 교육 및 선교 등 많은 기여를 해오고 있다.

▲눈부신 국책사업 수주실적
한남대는 교육부의 '제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돼 향후 3년간 대학혁신사업비를 계속 지원받게 됐다. 한남대는 교육부의 1~3주기 평가를 모두 통과하며 검증된 대학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또한,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사업 평가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최우수(A)등급을 획득했다.
더불어 올해 대전권 사립대학 중 유일하게 '고교교육 기여대학 사업'에 5년 연속 선정돼 8억7000만원을 지원받았으며,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현장맞춤형 이공계 인재양성사업, 대학일자리센터 5년 연속 우수대학 선정 등 학생들에게 큰 혜택이 돌아가는 국책사업을 수주해 진행 중이다.

[기사 원문 보기]=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11221010004170

정보관리부서 : 홍보팀

최종 수정일 : 202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