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한남

[중도일보] 운동장 3m 아래 철도가…KTX 지하화사업 '안전성 논란'

작성일 2022-01-10 09:10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1427

수정

<속보>=캠퍼스혁신파크 부지인 한남대 종합운동장 지하로 KTX 철도가 땅 속 얕게 지나는 것으로 설계돼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2022년 1월 7일자 1면 보도>

대학이 지속적으로 변경을 요구한 데 이어 학생들까지 청와대 국민청원에 안전성 문제 글을 게시하며 반발하고 있다.

9일 한남대 등에 따르면 현재 설계상 국가철도공단이 시행하는 KTX 북연결선 지하화 사업의 구간 일부가 한남대 캠퍼스혁신파크 부지에 진입하게 된다. 대학 측에선 교육환경 보호, 시설 안전 문제 등의 이유로 진입 불가 입장을 여러 차례 전달했으나, 설계 원안대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게 국가철도공단의 입장이다.

하지만 한남대 측에선 안전 문제로 인한 우려를 지속 제기하고 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20109010001753

정보관리부서 : 홍보팀

최종 수정일 : 2021-03-11